Home스포츠 뉴스FA 컵 역사에서 가장 인상적인 순간들 중 상위 10개 순간

FA 컵 역사에서 가장 인상적인 순간들 중 상위 10개 순간

 

 

 

 

FA 컵 역사에서 가장 인상적인 순간들 중 상위 10개 순간

이번 주말에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가 FA 컵 4라운드에서 격돌한다. 현재 FA 컵 챔피언인 시티는 자신들의 왕관을 지키고 2번 연속 트레블 달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 – 그들은 프리미어 리그와 UEFA 챔피언스 리그에서 우승할 가장 큰 후보들이기도 하다.

 

하지만 그들의 상대는 펩 과르디올라에게 최근에도 많은 문제를 일으킨 토트넘이다.

 

이 특별한 경기는 항상 명예와 영광을 겸비한 공방을 선사한다. 그리고 이번 파트에서는 FA 컵 역사에서 주목할만한 10가지 순간들을 살펴본다.

 

1953 – 매튜스의 결승

축구 역사의 전성기에서 블랙풀과 볼턴의 1953 경기는 전설적인 대결로 기록되어 있다. 현대 결승의 화려함에 익숙하지 않은 시대였지만, 이 랭커셔 축구단들은 한 대전을 기리는 스펙터클을 선보였다.

블랙풀은 이 격렬한 대결에서 4-3으로 승리했지만, 스탠 리버 풀즈의 해트트릭을 뽐내기도 한 스탠리 매튜스가 빛나는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이 경기는 ‘매튜스의 결승’이라 불리게 되었다.

 

1956 – 베르트 트라우트만의 용감한 업적

베르트 트라우트만의 이야기는 제2차 세계 대전 동안 독일군 병사로서부터 맨체스터 시티의 영웅적인 골키퍼로써 펼치는 것이다. 전쟁 이후에 그의 골키퍼 실력은 전쟁 포로였을 때 밝혀졌다.

초기 논란에도 불구하고, 그는 시티에서 15년 동안 빛을 발했다. 그의 가장 주목할 만한 순간은 1956년 FA 컵 결승에서 버밍엄과의 경기였다. 그곳에서 잔인한 충돌 이후에도 그는 부러진 목으로 경기를 이어가며 시티를 3-1로 이끌었다.

 

1981 – 리키 빌라의 아이코닉한 골

1981년 토트넘과 시티의 FA 컵 결승은 1-1로 격돌한 뒤 리플레이로 이어진 경기로서 매우 스릴 넘치는 대결이었다. 리플레이에서 스퍼스의 리키 빌라는 컵 결승 역사상 가장 유명한 골 중 하나를 만들어냈다. 다수의 시티 수비수들을 피해 스나이핑하며 득점한 그 골은 축구 역사의 백서에 각인되었다.

1988 – 웸블던 기적

FA 컵 역사상 가장 위엄있는 업셋 중 하나로 꼽히는 웸블던은 짧은 리그 역사를 가진 팀이 베테랑 챔피언 리버풀을 꺾은 경기였다. 로리 산체스의 헤더 골과 데이브 비전트의 중요한 페널티 세이브로 웸블던은 역사적인 1-0 승리를 거두며 축구 전설로 남았다.

읽다:  카타르 2022:어느 국가가 우승을 차지할까?

 

1996 – 리버풀의 ‘지오르지오 아르마니’ 패션 선언

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1996년 결승전을 앞둔 리버풀 선수들은 크림색 지오르지오 아르마니 수트 선택으로 기사에 등장하며 ‘스파이스 보이즈’라는 별명을 얻었다.

이 대담한 패션 선택은 비판을 받았고, 유나이티드의 사 아렉스 퍼거슨에 의해 유명하게 비난받았고, 조용히 1-0으로 패배했다.

 

1997 – 로베르토 디 마테오의 빠른 골

26년 간의 트로피 가뭄 후 첼시는 1997년 결승에서 미들즈브러에서 마주했다. 로베르토 디 마테오의 42초만에의 화려한 골은 첼시의 승리 톤을 세팅했으며, 그는 2009년까지 컵 결승에서의 가장 빠른 골로 기록되었다.

 

2002 – 레이 파를러의 잊지 못할 슛

텔레비전 캐스터인 브래들리 월시와 팀 러브조이는 해설 속 좌석에서 각각 건너편에 앉아 자신들의 의견을 진술하고 있었다.

시합이 끝나기 20분 전, 무승부로 막혀있는 상황에서 레이 파를러는 아스날을 위해 골 앞에서 공을 받아들였다.

러브조이는 이 전 영국 대표 미드필더가 위협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하며 “그냥 레이 파를러잖아”라고 말했다. 그러고 나서 아스날 선수는 감도 없는 장거리 슛을 던져 상단 모서리로 넣었다.

아스널은 결국 2-0으로 승리했다.

 

2006 – 스티븐 제라드의 영웅적인 업적

리버풀의 2006년 결승에서 웨스트햄은 스티븐 제라드의 불굴의 정신을 목격하였다.

뒤지고 있는 상황에서 제라드의 놀라운 노력, 마지막 순간의 동점골 등이 이어지며 리버풀은 패널티 킥 대결에서 승리하였다.

 

2013 – 벤 왓슨의 늦은 영웅적인 행위

강등 직전에 놓인 위건 애슬레틱은 강력한 맨체스터 시티와의 2013년 결승에서 맞붙었다.

벤 왓슨의 골은 경기 종료 직전에 들어가, 위건을 위한 놀라운 1-0 승리를 안심시켰고, 그들은 같은 시즌에 FA 컵을 차지하고 강등을 경험한 최초의 팀이 되었다.

 

2016 – 앨런 파듀의 불행한 춤

2016년 결승에서 크리스탈 팰리스의 경합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대한 일시적인 리드로 초점이 맞추어지긴 했지만, 그것은 앨런 파듀 감독의 축하의 춤과 함께 달콤한 이기기로 깨지는 그림자를 드리웠다.

읽다:  21/22 시즌 프리미어 리그 베스트 11

당시 팬더의 감독은 축하하는 모습을 잡아 먼저 그의 춤으로 들어갔다. 그 면모는 마치 결혼식의 취한 삼촌을 연상시키는 듯한 행동이었다.

이는 인터넷 전반에 퍼진 gif와 패러디의 순간이 되었다.

 

RELATED ARTICLES

LEAVE A REPLY

Please enter your comment!
Please enter your name here

Most Popular

Recent Comments